2021-10-23

GIFF #2호 [화보] 강릉의 뜨거운 ‘Friday Night’ ②

가을비도 막을 수 없는 뜨거운 영화제의 열기다. 하늘에 구멍이 난 것처럼 쏟아지던 장대비도 레드카펫 행사가 시작되자 기적처럼 사그라들었다. 올해로 3회를 맞이한 강릉국제영화제가 강릉아트센터에서 10월 22일 개막했다. “첫해보다 더 튼튼하고 강릉 시민들에게 가까이 갈 수 있는 영화제를 만들었다”는 김홍준 예술감독의 말대로 영화제는 3회 만에 강릉만의 색깔을 확인할 수 있는 페스티벌로 자리 잡고 있다. 팬데믹 상황에도 불구하고 많은 영화계 인사들과 스타들이 레드카펫 행사에 함께 해 축제의 서막을 함께 했다. 116편의 작품이 상영되는 강릉국제영화제는 31일까지 열흘 간 열린다.

 

류승룡 오나라

류승룡 오나라

류승룡은 매너남! <장르만 로맨스>의 류승룡, 오나라(왼쪽부터)가 사이좋게 레드카펫에 입장했다. 서로 으르렁대는 이혼 부부를 연기한 <장르만 로맨스>와는 달리 오나라의 드레스가 비에 젖지 않도록 도와주는 류승룡의 섬세한 모습이 영화제에 온기를 더했다.

 

 

연우진

올해 개막식 오프닝 호스트는 배우 연우진이 맡았다. 첫해부터 강릉국제영화제를 찾았고 평소 강릉에 대한 애정이 넘치기로 유명한 그는 “고향인 강릉에서 이런 뜻깊은 자리에 서서 너무너무 기쁘고 영광스럽다”는 소감을 전했다.

 

 

개막작 감독

공동연출인데 아쉽게도 혼자 왔어요! 올해 강릉국제영화제 개막작은 근미래를 배경으로 한 SF 어드벤처 영화 <스트로베리 맨션>이다. “기계화된 사회, 전산화된 사회 속에서 인간이 잃어가는 것들에 대한 탐구를 아주 독특한 캐릭터라든지 일상의 무언가를 하나 잡아서 보여주는”(조명진 강릉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 작품이다. 공동연출을 맡은 켄터커 오들리는 코로나19 관련 개인 사정으로 내한이 취소되면서 영화제에는 앨버트 버니 감독 혼자 참석했다.

 

 

봄날은 간다

사랑은 변하지만, <봄날은 간다>의 여운은 결코 변하지 않는다. <봄날은 간다> 20주년을 맞아 강릉국제영화제에서 열리는 특별한 이벤트를 위해 조성우 음악감독, 김형구 촬영감독, 허진호 감독이 다시 뭉쳤다. <봄날은 간다>는 강릉시를 배경으로 한 대표적인 영화다.

 

 

강수연

숏컷으로 자른 머리 어떤가요? 강릉국제영화제 이사를 맡고 있는 배우 강수연이 확 달라진 모습으로 레드카펫에 섰다. 강수연은 임권택의 <씨받이>로 한국 배우 최초 베니스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으며 한국영화를 해외에 알린 1세대 배우다. 연상호 감독의 넷플릭스 영화 <정이> 출연이 확정됐다.

 

 

한예리

한예리

영화제의 가장 중요한 역할 중 하나는 반짝이는 재능을 발견하는 것이다. 많은 단편영화와 독립영화를 통해 이름을 알린 한예리는 그에 대한 가장 근사한 예시다. 레드카펫 행사가 마지막을 향해갈 때쯤, <미나리>로 전세계가 주목하는 배우가 된 한예리가 등장해 관객석의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행사를 진행하던 김홍준 예술감독도 “<미나리>를 본 해외 관객이 한예리가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에 오르지 못한 것을 아쉬워하는 반응을 많이 봤다”며 그의 연기를 극찬했다.

 

 

개막식 공연 모던 강릉

개막식의 하이라이트는 KBS 아카이브에 있는 1978년부터 1982년까지 강릉의 모습을 담은 필름을 17분짜리 무성영화로 편집한 <모던 강릉> 상영이었다. 일종의 파운드 푸티지에 강릉에서 활동하는 밴드들이 재즈와 락 음악을 라이브로 연주해 사운드를 더했다. 고전과 실험의 중요성을 프로그래밍을 통해 강조해온 강릉국제영화제답게 아주 시네마틱한 경험을 선사한 이벤트였다.